마시즘에서 제공한 콘텐츠로 제작한 Whatever 스킨 데모입니다.

본문 바로가기

  • 리뷰 추억에서 돌아온 레트로 음료 3대장 인파가 가득한 지하철에 서 있는다. 서있다고 불편하지도, 다리가 아프지도 않다. 하지만 자리에 앉은 초딩은 내게 자리를 양보한다. 자리에 앉은 남자는 ‘나 아저씨 아닌데…’라며 헛기침을 한다. 함께 지하철에 탔던 친구는 외친다. 그는 엄마도 인정한 마성의 노안. 마시즘이다. 요즘 복고가 유행이라며 내 얼굴이 복고야… ‘애늙은이’라는 별명을 명찰처럼 달았던 때가 있다. 엄마는 내게 나중에 나이가 들어도 그 얼굴.. 더보기
  • 리뷰 자일리톨워터, 씹지말고 마시세요 환자가 가득한 병실을 가로지른다. 간호사와 말하지도, 의사와 눈을 마주치지도 않는다. 그가 생각하는 것은 오직 하나. 치과 진료를 끝내고 마실 새로운 음료수뿐이다. 입을 벌리고 받는 일종의 심판. 의사 선생님은 스케일링 기계를 돌리며 중얼거린다. “대체 뭐하는 사람이야?” 나는 대답한다. “우아아 아아아아 아아아아(나는 국가가 허락한 유일한 신상털이 마시즘이다)” 세상에서 제일 맛없는 물이 여기 있네 사람이.. 더보기
리뷰

타이거즈는 어떻게 음료가 되었나

인파가 가득한 야구 경기장을 홀로 걷는다. 응원봉을 들지도, 노래를 부르지도 않는다. 그가 원하는 것은 오직 하나. 승리 후에 마실 음료뿐이다. 그는 경기장 뒤편 편의점을 들락 거린다. 치맥을 사 오던 응원단장은 소리 내어 외친다. 그는 국가가 허락한 유일한 음료신상털이…가 아닌 직관 필패 요정 마시즘이다! 쫓아내! 진정한 맥주는 야구장이 아니겠습니까? 맥주를 사준다고 해서 쫓아간 야구장에서 나는 한눈에 반해..

더보기

랭킹